윤병세 “中, 북한 비핵화문제 협조적 자세 보여”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2일 중국의 대북정책과 관련 “최근 들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과거 어느 때보다 협조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 북한에 대한 중국의 태도변화를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분명히 느끼고 있다”며 “중국의 북한 정책은 크게 두 가지로 하나는 북한의 안정이고, 둘째는 비핵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초 (유엔) 안보결의안을 채택할 때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이행문제에 있어 과거 어느 때보다 협조적인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특히 최근 중국은행이 북한의 가장 커다란 무역은행인 조선무역은행을 제재한 것은 굉장히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 중 의회 연설에서 제안한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원자력 문제 등에 대해서도 중국이 긍정적 입장을 보여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한중정상회담에 시기에 대해 “중국은 가능한 빨리 오셨으면 좋겠다고 누차 외교채널을 통해 밝혀왔다”며 “외교적 일정상 가능한 시기에, 가능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합의를 내서 가봐야 되는 게 아닌가 생각을 하고 현재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아무래도 가을 이전에는 실현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박 대통령에) 커다란 호의를 갖고 임하고 있으며 중국은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고 해 신뢰외교와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박 대통령이 가면 기대 하는 이상의 어떤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