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中왕이 “유엔 안보리 결의 협의 가속화 필요”

윤병세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1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양자회담을 열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하고, 새로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관한 협의를 가속화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앞서 9~10일 뉴욕을 방문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을 만나 대북 제재 방안을 협의한 윤 장관은, 이날 40여 분간 진행된 왕이 부장과의 회담에서 반 총장과 유엔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나눈 협의 결과를 설명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공조 의사를 거듭 강조함으로써 중국의 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이번 연쇄협의를 통해)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이라는 ‘엄중한 상황에 대해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유엔 안보리가 강력한 안보리 언론성명 채택을 계기로 실효적 제재 결의를 조속히 채택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북한이) 5차, 6차 핵실험으로 도발하지 못하도록 이번 새 결의가 ‘끝장 결의’가 될 수 있게 강력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면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도 책임 있는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왕이 부장도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 협의를 가속화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면서 “향후 양국이 긴밀히 소통과 협의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왕 부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한중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로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양국 장관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강제하기 위한 방안에 있어서는 여전히 견해차를 보였다. 윤 장관은 ‘끝장 결의(terminating resolution)’를 강조한 반면, 왕이 부장은 ‘신중 대응’을 내세웠다.

왕 부장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곧 이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로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고 매우 복잡해졌다”면서 “안보와 관련된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서 주변국의 이해와 우려를 감안해 신중히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장기적인 평화 및 안정을 위해 양국 간 협력과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두 장관이 앞으로 다양한 외교 일정을 통해 북핵 및 북한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한편 윤 장관은 연례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한 중국 외 미국과 러시아 등 핵심 당사국에게 대북 제재 참여를 촉구하기 위해 독일을 방문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