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광웅, 송민순 회전문 인사’…野 “결코 용납 못해”

▲ 이종석 통일부 장관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광웅 국방장관, 이종석 통일부장관의 잇따른 사의 표명으로 외교안보 라인의 전면교체가 임박한 가운데 돌려막기식 코드 인사가 되풀이 될 조짐이 보이자 야당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윤광웅 국방장관의 국정원장설과 송민순 외교안보실장의 외교부장관 임명설 등이 흘러나오면서 한나라당은 격앙된 분위기다. 한나라당은 ‘회전문 인사’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전효숙 사태’ 이후 또 다른 ‘인사충돌’이 예고되고 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25일 국정감사 점검회의에서 “북핵사태와 연합사 해체를 가져온 안보실패 3인방 이종석, 윤광웅, 송민순을 다른 자리로 이동시키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진작 파면됐어야 할 안보 실정(失政) 책임자들을 재기용하는 것은 제2, 제3의 안보위기를 자초하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향후 추진할 국정조사와 청문회에 임할 준비나 하라”고 힐난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대통령이 인사문제에서 실수하지 않도록 경고한다”고 말했고, 나경원 대변인은 “이 장관의 사의표명과 함께 포용정책도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 부대변인도 논평을 “현재의 외교안보라인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을 둘러싸고 나타난 대북 정보력, 외교력, 위기대처 능력 부재를 여시히 드러냈고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렸다”며 인적쇄신을 강조했다.

반면, 문성현 민주노동당 대표는 “평화기조를 유지할 수 있다면 회전문 인사가 아니라 말뚝 인사가 되더라도 좋다”며 옹호론을 펼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