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총장 “北도발 가능성 상당히 있다”

황의돈 신임 육군참모총장은 현재 북한군의 특이동향이 관측되고 있지는 않지만 도발 가능성은 있다고 17일 밝혔다.


황 총장은 이날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이 도발을 하기 위한 직접적인 행동을 보이지는 않고 있지만 과거 행태나 언행으로 보면 도발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며 “그래서 워치콘을 격상한 것이고 남북 냉각상태라서 지속적으로 잘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군에 가장 시급한 것은 빨리 안정을 찾는 것”이라며 “참모총장 지휘방향을 구체화해야겠지만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국민의 군대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황 총장은 “흔히 이야기하듯 대민 지원 열심해서 신뢰를 얻는 것이 아니라 군은 군다워야 하고 그것이 신뢰를 받는 군”이라며 “장병들의 자신감을 높이고 실추된 권위와 자부심을 회복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임 합창의장과의 관계는 과거 어느 때보다 원활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한다”며 “천안함 사건 이후 염려하시는 부분들이 합동성에 대한 것인데 합참 차원의 합동성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