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의 적은 北주민 아닌 北정권·軍·노동당”

황의돈 육군참모총장은 14일 “육군의 적은 북한군, 노동당, 북한정권”이라고 밝혔다.


황 총장은 이날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육군의 적이 누구냐’는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의 질의에 “북한 주민은 적이 아니고 북한 권력 핵심층이 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육군에서 주적 개념을 사용하느냐’는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질의에도 “내부적으로 주적 개념을 사용하고 있고 야전에서 정신교육을 할 때 주적 개념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상급기관인 국방부에선 주적 개념을 안 쓰는데 육군에서 쓰는 것은 정책의 미스매치”라며 “장관 지시사항이 아닌데 총장이 쓰는 것은 항명이 아니냐”고 따졌다.


이런 지적에 황 총장은 “(국방장관은) 국방백서에 주적 개념을 명시하는 것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것으로 국방부에서 (주적 개념을) 쓰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