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준 청장 “국민에 심려 끼쳐 죄송”

유홍준(兪弘濬) 문화재청장은 17일 북측 주최 만찬석상에서 북한 스파이들의 활약상을 그린 영화주제곡을 불러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6.15 통일대축전 정부대표단의 일환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유 청장은 이날 `사과의 말씀’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가 한 일로 인해 문제가 야기되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청장은 이어 “성공적으로 진행된 6.15 남북공동행사와 당국대표단의 방북활동에 흠집을 내게 된 점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 청장은 “특별한 의도를 갖고 노래를 부른 것은 아니다”며 “만찬 중에 북한 영화에 대한 얘기를 나누던 중 우발적으로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유 청장은 이와 관련, 대표단 만남 첫날에 분위기를 친근감 있게 하기 위해 문화예술로 화제를 이끌어 문화재, 문학, 미술, 노래 등을 얘기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라고 덧붙였다.

유 청장은 “그러나 어떤 사유였던 저의 행동이 매우 사려깊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유 청장은 지난 14일 박봉주 북한 총리가 주최한 만찬에서 북한 스파이들의 활약상을 그린 `이름없는 영웅들’의 주제곡 `기쁨의 노래안고 함께 가리라’를 불러 논란을 빚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