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발굴 2012년부터 DMZ 이북지역 확대

6.25전쟁 중 전사한 국군의 유해 발굴 작업이 2012년부터 비무장지대(DMZ)와 북한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21일 국회 국방위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 발굴작업을 2011년까지 남한지역을 끝으로 2012년∼2017년 DMZ지역, 2018년∼2023년 북한지역 등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발굴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국방부는 월남 주민 39명과 참전용사들의 증언을 토대로 6.25전쟁 중 전투가 격렬했던 DMZ내 24곳과 북한내 16개 지역에 유해가 집중 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1996년부터 북한내 4개 지역에서 미군 유해발굴 작업을 펼치고 있는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담당처'(JPAC)로부터 북한지역내 국군 유해 매장지와 관련한 자료를 지속적으로 확보, 데이터베이스화해 향후 발굴에 대비하기로 했다.

미국의 JPAC는 올해 육군 유해발굴사업단 관계자들과 만나 북한 지역에서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골과 유품을 발견하면 한국 육군에 자료를 제공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DMZ지역 발굴은 군사정전위와 유엔사, 남북관계 등을 고려할 때 별도의 합의가 필요하며 북한지역내 발굴은 정치적 수준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육군은 2000년부터 지난 해까지 남한내 주요 격전지 42개 지역서 1천106구의 유해를 발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