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화제 北 ‘연필포탄’…”폭력성 우려”

북한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이 최근 유튜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연필포탄’이란 제목의 애니메이션은 주인공이 각도기(북한명 ‘분도기’) 사용법을 배우는 과정을 담고 있다. 내용은 전체적으로 미국에 대한 적개심을 고취하고, 이들을 물리치는 내용으로 구성돼있다.


애니메이션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주인공인 석팔이는 숲에서 토끼몰이를 하다 친구로부터 “숙제를 하고 놀아야 한다”는 핀잔을 듣고 집으로 돌아온다. 해야 할 숙제는 각도기 사용법. 그러나 수업시간에 딴짓을 하다 사용법을 제대로 듣지 못한 석팔이는 당황하며 잠들게 된다.


꿈속에서는 미군이 함대를 동원해 진격하는 상황이 그려진다. 친구들과 함께 연필로 만든 포탄을 쏴서 미군을 물리치려 하지만 석팔이는 포탄 각도를 제대로 맞추지 못한다. 각도를 제대로 맞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석팔이는 미군함대의 역습을 받는 등 애를 먹다가 잠에서 깨어난다.


잠에서 깨어난 석팔은 “공부시간에 열심히 하고 선생님 말씀도 잘 들어야 훌륭한 인민군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똑똑히 깨달았다”고 말한다. 그리고 각도기로 각을 잴 때는 중심축을 정확히 맞춰야 한다는 산수 학습이 이어진다.


이 애니메이션은 김일성 훈장을 받은 조선과학교육영화 촬영소 ‘아동영화창작단’이 제작한 것으로 표기돼 있다.


이미 3년 전인 2008년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한 때 20여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후 삭제됐다가 최근 들어 같은 동영상이 또다시 올라온 것이다. 유튜브 아이디가 우리민족끼리(uriminzokkiri)라는 점에서 친북단체나 북한 내부에서 직접 유튜브에 올린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런 내용으로 산수를 가르치다니 충격적이다. 나치가 따로 없다” “아이들을 망치게 하는 애니메이션” 이라는 등 영상의 폭력성을 우려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