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벨재단 “韓정부 허가로 오는 11월 중증결핵약 北전달”

북한 주민의 다제내성결핵(MDR-TB·중증결핵) 치료사업을 진행해온 민간단체 유진벨재단이 “오는 11월 약품과 각종 물품에 대한 반출 승인을 한국 정부에 신청해 최근 허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스티븐 린튼 재단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얼마 전 평양을 방문해 북한 보건성과 재단의 정기 방북 일정을 11월과 5월에 진행하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린튼 회장은 “(한국 정부에) 내년에는 더욱 많은 환자를 등록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전달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허가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재단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조성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국면 속에서도 지난 3월 다제내성결핵 환자 약 1500명분에 대한 치료약을 북한에 전달한 바 있다.


한반도 정세 악화로 정부의 반출 승인이 예정보다 한 달가량 늦어지긴 했으나, 중국 정부의 협조를 얻어 북한 내 재단 치료센터에 약품을 전달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린튼 회장은 “지난봄 우리 재단은 한국 정부의 반출 승인 지연으로 사업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다”면서 “재단 방북대표단의 북한 비자 발급도 지연되면서 사업을 중단해야 하는 시점이 찾아온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서 매년 새로운 다제내성결핵 환자가 4천∼5천명 발생한다”면서 “모든 환자를 치료하는 것만이 이 죽음의 질병이 확산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다제내성결핵은 결핵 치료에 핵심 약제인 아이소닌아짓과 리팜핀에 모두 내성이 있어 치료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에 따르면 1차 결핵환자는 6∼8개월간 약을 복용하면 거의 완치되지만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은 18개월 동안 약을 꾸준히 복용해야 하는데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면 병세가 악화돼 치료가 불가능한 상태(XDR-TB)에 처하게 된다. 이들 환자가 ’슈퍼 결핵’을 가족과 이웃 등 주변 사람들에게 옮길 위험성도 있다.


북한은 매년 일반 결핵환자 가운데 1만 5천여 명이 치료에 실패해 이들 중 상당수가 다제내성결핵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