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외교 “상황악화 않도록 北에 다각적 메시지”

유명환 외교장관은 24일 북한의 영변 핵시설 재가동 방침 통보와 관련, “북한이 더는 상황악화를 하지 않도록 다각적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UN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중인 유 장관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한 뒤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최근의 북핵사태에 대해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 등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장관은 대북중유제공 중단 가능성에 대해 “영변핵시설 불능화와 에너지 지원은 행동대 행동에 따른 것이라는 것을 북한도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 현재 상태를 넘어서 더 이상의 액션을 취하면 우리측이 어떻게 나올 지 북한도 알고 있어 이렇게 되면 이렇게 대응하겠다고 밝힐 필요도 없다”고 답변했다.

유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당장 대북중유지원을 중단하지는 않겠지만 북한이 사태를 악화시키는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경우 중유제공을 중단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유 장관은 “현재는 (사태 악화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사태를 악화시키지 않도록 다각적인 외교적 노력을 하는 단계”라고 부연했다.

그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유엔 연설을 통해 북한에 대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이행을 강조한 데 대해 “안보리 결의 1718호는 아직도 유효하다”면서 “그동안 결의 이행 점검을 일시 중단한 상황이지만 북한이 핵재처리를 한다는 것은 상황을 6자회담 2.13 합의 이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인 2006년 10월로 돌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일각에선 중국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특사를 파견키로 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데 대해 “아직 확인해주기는…”이라고 밝혀 추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