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외교 “北, ‘6자 교착’ 책임 전가의도”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9일 “북한은 6자회담 교착의 책임을 국제사회에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북한정책포럼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우선 미.북간 적대관계 해소와 평화협정 논의를 요구하면서 비핵화 논의는 뒤로 미루겠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이 재개돼 북한이 가시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하게 되면 안보리 결의문에 따라 대북제재 완화 및 해제에 대해 안보리가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화와 제재를 병행하는 ’투트랙 어프로치’에 대해 ’5자’간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최근 개성공단 실무협의에 응하면서도 위협적인 내용의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내는 북한의 ’양면적’ 행보에 대해 “납득하기 어려운 태도”라며 “북한이 핵 폐기 결심을 보여주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조처를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에서 북한의 비핵화는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는 향후 남북 간에도 북핵 문제를 중요한 의제의 하나로 논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