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9년간 대북인도적사업 약 1억달러 지원”

유엔이 지난 2007년부터 9년동안 북한주민의 인도적지원 사업에 9890만 달러(약 1068억 원)를 지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지난해 북한 내 국제기구 4곳에 총 650만 달러의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을 배부하는 등 2007∼2014년까지 모두 96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유엔은 또 오는 3월 200만 달러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유엔의 CERF는 전 세계에서 인도주의적 상황이 가장 심각하지만, 국제사회의 지원이 충분하지 않은 국가에 제공되는 자금으로 2006년부터 제공해왔다.

북한이 9년간 지원받은 9890만 달러는 유엔이 2006년 이후 국제 인도주의 사업에 지원한 13억 4000만 달러의 7.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대북인도적 사업을 펼치고 있는 기구들은 유엔 산하의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인구기금(UNFPA)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