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11일부터 北식량실태 현장조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 유엔아동기금(UNICEF) 등의 관계자들로 구성된 공동실사단이 11일부터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10명의 WFP 관계자들을 포함한 유엔 실사단이 11일 오전 평양에서 조사 지역으로 떠났다”며 이날부터 식량 수요 조사가 시작될 것임을 밝혔다.

리즐리 대변인은 “현재 이미 수요 조사작업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비정부기구들은 평안도와 자강도를 담당하고 있다”며 “유엔 팀은 함경도와 양강도 등 8개 지역의 53개 군 5백60 가구를 대상으로 앞으로 2주에 걸쳐 식량 사정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머시 코어와 월드 비전, 사마리탄스 퍼스, 글로벌 리소스 서비스 등 미국의 4개 비정부기구들은 이미 지난 4일부터 평안도와 자강도에서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리즐리 대변인은 “이들 미국 비정부기구들의 현장조사도 앞으로 일주일 정도 계속될 예정”이라며 “6월 중순에는 두 팀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원될 식량의 배분 지역 등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를 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해 WFP 등이 실시하는 현장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1일 여의도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열린 남북경협 관련 정책토론회 기조강연에서 “대북 옥수수 지원 문제와 관련, 북한이 계속 명확한 의사를 밝히지 않거나 공식적으로 거부한다면 WFP를 통한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WFP가 북한 식량 상황 실사 결과를 보고해오면 정부가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WFP와 FAO(유엔식량농업기구)의 식량수요 조사 전문가들은 이번 주 북한의 구체적인 식량 상황에 대한 현장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에는 1~3주가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정부는 북한의 식량사정이 ‘긴급지원’을 받아야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WFP의 최신 현장 조사 결과, 긴급지원을 요하는 것으로 나타날 경우 WFP를 통해 옥수수 5만t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RFA는 미국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1차 선적분을 실은 ‘볼티모어’호가 이르면 16일 평안남도 남포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미.북 간 식량 협의에 정통하다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 북한과 미국이 최근 평양에서 열린 전문가회의에서 함북도 청진과 함남도 흥남 등 동해 쪽 항구를 이용한 식량 하역을 고려했지만 결국 대부분의 WFP 지원물자가 도착하는 남포항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남포항에 도착할 미국산 밀은 북한 정부의 책임 하에 선박에서 하역된 뒤 북한 운전사와 운송수단을 통해 식량저장고로 옮겨진다면서 “하역 작업부터 식량저장고 도착까지 WFP가 철저히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