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핵실험감시기구 “北핵실험 감시체계 가동”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가 북한의 3차 핵실험 위협에 대해 강력한 감시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아니카 툰버그 CTBTO 대변인은 RFA에 “전 세계 290개 시설에서 지진파를 비롯해 수중음파, 초저주파, 핵물질 분석 등의 방법으로 지상이나 지하, 해저를 포함한 모든 핵실험 가능 공간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말 티보르 토드 CTBTO 사무총장도 특별 성명을 통해 북한에 핵실험 중단을 선언하고 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할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CTBTO는 핵실험 징후 포착 시 한 시간 내에 유엔과 회원국에 핵실험 장소, 시간 등의 관련 정보를 전달한다. 2006년과 2009년에도 북한의 핵실험을 정확히 감지해 이 같은 보고체계가 가동된 바 있다.


한편, CTBTO는 유엔이 일체의 핵실험을 막기 위해 1996년 만든 핵실험 감시기구로 전 세계 183개국이 가입돼 있으나 북한은 아직 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