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한반도 정책전략 보고서 초안 마련

유엔이 북한 핵개발 등 한반도 문제 해결에 반기문 사무총장의 개입을 권고한 정책전략보고서를 마련해 내부 검토작업을 벌이고 있다.

6일(현지시간) 유엔 소식통들에 따르면 유엔 정무국(DPA)은 지난 4월 ‘한반도 : 유엔 정책과 전략’이란 제목의 보고서 초안을 마련했으며 총장 산하 정책위원회가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서는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일관성 있고 분명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진전 기여, 북한과 정치적 대화 지속, 북한에 대한 인도적 문제 해결, 경제개혁장려, 북한과 인권대화 시작, 동북아 다국적 평화안보체제 구축 지원을 유엔의 접근전략으로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한 유엔 사무국 고위관리를 ‘한반도조정관(Korean Peninsula Coordinator)’에 임명해 유엔 기관들의 대북사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정무국으로 하여금 조정관의 임무 수행을 지원하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을 제안했다.

보고서는 반 총장이 한반도 문제 해결과 관련, 현상유지와 촉매역할 수행, 한반도구상을 통한 적극 개입 등 3가지 방안을 고려할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한반도조정관 임명을 통한 촉매역할을 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유엔 소식통들은 정책위가 정무국이 마련한 보고서 초안을 놓고 한차례 회의를 가졌지만 어떤 결론도 내리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