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한국내 탈북자 인권실태도 조사”

▲ 비팃 문타폰 유엔 특별보고관 ⓒ연합

유엔 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조사가 본격 시작된다.

비팃 문타폰 유엔 특별보고관은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중국을 포함해 몽골, 한국, 일본 등을 방문해 북한 인권 상황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를 포함해 내년 3월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에 북한인권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북한의 주변 국가들을 방문해서 최신 정보를 얻는 것”이라며 “인권침해를 당한 북한 주민들을 만나보고 난민지위를 얻기를 원하는 탈북자들에게 접근하는 일도 이번 임무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관해 “현재 유엔난민기구(UNHCR)와 협력중이고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는 일이 발생하면 언제든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며 “모든 국가는 강제송환 금지의 기본 원칙을 존중하고 피난처를 구하는 이들을 인도적으로 다루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RFA는 “문타폰 유엔 특별보고관의 이번 조사활동 대상국에 한국이 들어가 있는 것이 눈길을 끈다”며 “한국내 탈북자 인권상황과 그들의 실태에 대한 조사도 유엔총회에 보고할 내용에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