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직접 나서 北인권 유린 기록해 책임 묻는다

방한중인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OHCHR)는 23일 북한인권현장사무소에 대해 “북한인권 문제를 관찰·기록할 것이고, 이를 통해 향후 책임 소재 규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후세인 인권최고대표는 이날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열린 인권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다른 회원국, 국가기관 및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북한인권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전체주의 시스템에 갇혀 자신의 자유를 부정당하고 생존을 위한 가장 필수적인 것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또 다른 수만 명은 정권에 충성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보다 더 끔찍한 운명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로운 유엔인권최고대표 서울사무소는 북한에 대한 정보 분석 및 네트워크의 허브에 위치해 유엔 인권시스템의 대응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약속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 사무소는 완전한 독립성과 진실성을 바탕으로 유엔 원칙에 따라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개소식에 함께 참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축사에서 “북한인권사무소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인간존엄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어 “북한인권사무소는 그 어떤 정치적 의도나 숨겨진 아젠다가 있을 수 없다”며 “이는 모두가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장관은 “언젠가 한반도의 사람들은 이 북한인권사무소를 여는 것이 통찰력 있고 비전 있는 조치였음을 분명히 알게 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우리는 역사 창조의 현장을 함께 목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의 서울 설치에 즉각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도 감히 설치할 엄두를 내지 못한 인권사무소를 서울에 기어코 들여앉힌 것은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는 전체 조선민족의 의사를 거역하고 북남대결을 극단으로 끌고 가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며 엄중한 도발”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