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리비아 ‘비행금지구역’ 결의 가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7일(현지시간) 리비아 상공에 대한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포함한 군사개입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무하마드 카다피의 공격으로부터 리비아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공습을 포함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명기하고 있다. 표결에 부쳐진 결의안은 찬성 10표, 기권 5표로 통과됐다.


기권한 5개 국가에는 중국과 러시아가 포함돼 있으며, 미국과 프랑스, 영국 등은 찬성표를 던졌다. 안보리 결의는 상임이사국 5개 국가의 반대가 없고, 15개 상임 및 비상임이사국 가운데 9개국이 찬성하면 통과된다.


비행금지 구역이 설정되면 인도적 지원을 위해 허가된 항공기 외에 어떤 비행기도 이 지역을 통과할 수 없게 되며, 이를 어기면 유엔이 지정한 군대가 이를 격추할 권리를 갖는다.


프랑스는 결의가 통과되면 수 시간 내에 군사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는 이날 반군 거점인 벵가지 진격을 선언하고 투항할 것을 최후 통첩했다.


카다피는 국영TV 연설을 통해 벵가지와 동부의 나머지 반군 장악지역을 탈환하겠다며 항복하는 사람은 용서하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에는 자비를 베풀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안보리가 무아마르 카다피의 제공권을 사실상 박탈하는 결의를 채택함으로써 카다피군이 우세를 보이던 리비아 내전 양상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