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결의안 투표 하루 더 연기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미국과 일본 등은 대북 제재결의안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투표를 하루 더 연기하기로 했다고 11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대북 제재결의안 공동발의국들은 이날 아침 회의를 마친 뒤 중국이 북한에서 벌이고 있는 외교적 해결노력의 추이를 지켜보기 위해 결의안 채택 여부에 대한 투표를 하루 더 연기키로 했다고 말했다.

안보리 의장국인 프랑스의 장 마르크 들라 사블리에르 유엔 대사는 중국의 외교적 해결 노력 진행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대북 제재결의안 공동발의국들이 내일 다시 모임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에 반대하고 있는 중국의 왕광야 유엔 대사는 외교적 해결을 원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한 두가지 일들을 해줄 것을 북한에 요구했다면서 구체적으로는 미사일 발사유예와 6자회담 복귀 같은 것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은 미사일 발사 유예를 다시 선언하고 6자회담에 돌아올 경우에만 대북 제재결의안에 대한 투표를 포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미국과 일본이 중국에 전달했다고 보도했으나 존 볼턴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상황이 유동적이라며 보도내용에 대한 사실확인을 거부했다.

한편 중국이 10일 회람시킨 북한 관련 안보리 의장성명 초안은 미사일 발사유예 복귀, 탄도 미사일 개발과 실험, 배치, 판매 금지, 북한에 대한 미사일과 미사일 관련 물품의 이전 및 북한산 미사일과 미사일 기술 구입 금지를 촉구하고 있다.

의장성명 초안은 또한 북한과 역내 국가들에게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위를 삼가고 비확산 문제에 대한 평화적인 외교적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을 촉구했으나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 지지국들은 구속력이 없는 의장성명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뉴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