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내일 새벽 소집

일본이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 6일 새벽(한국시간) 안보리 비공개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유엔 한국대표부 김봉현 차석대사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 측이 4일 밤 11시5분께(현지시간) 의장국인 멕시코 대표부에 팩스와 이메일, 전화를 통해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면서 “이에 따라 비공개회의가 5일 오후 3시(한국시간 6일 새벽 4시)에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달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 유엔 대표부의 마르코 모랄레스 대변인도 “우리는 소집 요구서를 받았고, 회의가 내일 오후 열릴 것”이라고 확인했다.

일본 측이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할 것이라는 관측은 그동안 유력하게 제기돼 왔지만, 발사 30여분만에 전격적으로 소집을 요청하고, 의장국이 이튿날 회의를 소집키로 한 것은 북한 로켓 발사가 동북아 정세에 미치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안보리 회의가 개최돼도 북한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놓고 이사국 내에 견해차가 커 결론 도출에는 난항이 예상된다.

미국과 일본 등은, 북한의 로켓 발사는 지난 2006년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1718을 명백히 위배한 것이라며 기존 제재안 보다 더 강도가 높은 새 결의안 채택 또는 유명무실화된 기존 제재안의 즉각적인 이행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주장대로 인공위성을 발사한 것이라면 ‘실질적 위협’이 되지 못한다면서 의장 성명 채택 쪽에 비중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는 비공개 회의에서 이사국 간 논의를 거쳐 새로운 대북 결의를 채택할지, 의장 성명 수준의 경고로 끝낼지를 결정한 뒤 공개회의를 통해 최종 입장을 확정짓게 된다.

한편 AP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유엔 외교관의 말을 인용,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영국 프랑스는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모색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그 이유는 북한의 오랜 동맹인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고, 이 나라들이 거부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6년 북한의 핵실험 당시에는 사태발발 6일 후 공개회의에서 결의가 채택됐고, 올해 초 팔레스타인 가자 사태 때는 전쟁 발발 후 13일 만에 결의가 채택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