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北로켓 비공개 협의 착수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비공개 협의에 착수했다.

안보리는 5일 오후 3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유엔본부에서 긴급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북한 로켓 발사 상황에 대한 평가와 향후 대책에 관한 의견 교환을 시작했다고 유엔 외교관들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로켓 발사 직후 일본의 요청에 의해 소집된 것이다.

안보리 회의에 앞서 박인국 주유엔 대사와 다카스 유키오(高須幸雄) 주유엔 일본 대사, 알레한드로 울프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는 5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에서 3국 대사급 협의를 개최하고 3국이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논의에서 강력히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박 대사는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대응과 관련해 미.일과 대사급 협의를 갖고 북한의 로켓 발사에 심각한 우려를 재확인하는 한편 향후 안보리 대책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한.미.일은 안보리에서 단합되고 강력한 대응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계속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에 머물고 있는 수전 라이스 주유엔 미국대사는 “북한의 로켓 발사는 강력한 유엔의 대응을 받을 만 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양제츠(楊潔) 외교부장은 “모든 당사국들이 큰 그림을 봐야 하며,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고, 러시아 외교부도 안보리 논의과정에서 이사국들이 `균형잡힌 접근’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갖고 있는 미국과 중.러가 이같이 상반된 태도를 보임에 따라 안보리의 북 로켓 대책 논의는 격론이 예상되면서, 논의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안보리 관계자들은 미국, 영국, 프랑스를 비롯한 상임이사국과 일본 등이 새로운 대북 결의안을 추진할 경우 중.러가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