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北과 ‘비공식 상호대화’

천안함 사건을 다루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뉴욕 현지시간으로 14일 오후 우리측의 천안함 조사결과 브리핑 직후 북한측과 ‘비공식 상호대화(Informal Interactive Dialogue)’ 형식의 협의를 가졌다고 외교소식통이 15일 전했다.


비공식 상호대화는 이사국들끼리 열리는 공식 회의(formal meeting)와 비공식 협의(consultations of the whole) 와는 달리 이사국과 비이사국간의 협의를 통칭하는 개념이다.


안보리는 이날 새벽 우리측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조사결과 브리핑을 실시한 직후 15개 전체 이사국 대표들과 북한측 신선호 유엔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비공식 상호대화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신 대사는 “우리는 천안함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조사단이 내놓은 증거들은 비과학적이고 맞지가 않아 납득할 수 없다”면서 조사결과를 강하게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우리측 브리핑이 끝나고 북한도 비공식 상호대화를 통해 소명의 시간을 가졌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안보리는 천안함 조사결과 브리핑 직후 우리측과 비공식 상호대화를 갖고 조사결과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북한측은 우리측 브리핑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