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사무총장 대북특사 방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북특사로 9∼12일 방북하는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6일 한국에 도착했다.


파스코 특사는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천영우 제2차관과 면담 및 오찬을 함께 한다.


이어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외교통상부 장관 공관에서 유명환 장관을 만나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관련 현안과 한국과 유엔의 협력관계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파스코 특사는 8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면서 박수길 유엔협회세계연맹(WFUNA) 회장, 유엔 총회 의장을 지낸 한승수 전 총리 등과 만난 뒤 중국 베이징(北京)을 거쳐 9일 항공편으로 북한 평양에 들어간다.


파스코 특사는 방북 기간 북측 고위 인사들과 만나 북핵 문제와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스코 특사 일행에는 김원수 유엔사무총장 비서실 차장과 유엔 사무국 실무직원 2명이 동행하며, 12일 북한에서 중국 베이징으로 나온 뒤 13일 한국에 다시 들렀다가 14일 뉴욕으로 돌아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