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수해현장 방문..식품.의약품 지원 시급

유엔은 북한의 수해 현장을 방문한 결과 식품과 의약품, 보호시설 등의 지원이 시급함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평양의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와 세계식량계획(WFP), 세계보건기구(WHO) 등 유엔 기관이 14일 북한 당국의 초청으로 평양 인근의 한 수해지역의 피해 파악을 위한 활동에 참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미셸 몽타스 유엔 대변인은 유니세프가 북한 당국의 보관시설에 구급약품 및 정수제와 기본 가정용품이 포함된 가정용 음용수 키트를 준비해 놓고 있으며 더 많은 물량이 운송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