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대사에 “남북대화 재개 돕겠다” 밝혀

유엔이 남북한 대화 재개를 돕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얀 엘리아슨 유엔 사무부총장은 전날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와 만나 남북관계 개선의 유일한 길은 대화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하크 유엔 부대변인이 밝혔다. 


엘리아슨 부총장은 자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의 남북 대화 제안을 주목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남북 간 대화만이 상호신뢰 구축과 관계 발전을 위한 유일한 지름길이라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견해를 다시 밝혔다고 하크 부대변인은 말했다.


엘리아슨 부총장은 광복 70주년인 올해가 한반도에 뜻깊은 해라고 지적하면서 “유엔은 지역 내 평화와 안정을 불러오려는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 “취약한 상태에 놓인 북한 국민의 기본적인 요구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하크 부대변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