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리비아 대량학살’ 인도적 개입 모색해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25일 리비아 대사관 앞에서 긴급시국선언을 통해 “리비아 국민들의 자유와 민주주의 요구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카다피 정권의 무차별 민간인 학살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카다피가 아직까지 (집권을) 고수하고 있지만 카다피 독재정권은 최후를 앞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리비아 유혈사태를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지만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행동 조치가 없다”며 “리비아 사태를 반인권적 대량학살로 규정하고 국제사회가 인도적 개입을 모색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우리 정부가 리비아 유혈학살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점도 질책했다. 



성명서는 “우리 정부가 리비아와의 경제교역과 외교적 어려움 등 적지 않은 고충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국익과 외교를 명분으로 반인도적 대량 유혈학살을 외면한다면 대한민국이 자유와 민주주의를 소중히 생각하는 국가인지 그 자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최홍재 시대정신 상임이사는 “리비아 인민의 목숨은 카다피의 것이 아니라 리비아 인민의 것, 리비아 인민을 사랑하는 전 세계인의 것”이라며 카다피의 유혈학살을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기자회견에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비롯해 시대정신, 열린북한방송, 자유조선방송,자유주의포럼, 청년지식인포럼 Story K,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바이트, 북한인권학생연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이 함께 했다.








▲2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주한 리비아 대사관 앞에서 시민단체들이 리비아 민주주의 시위와 관련한 시국선언을 진행하고 있다./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