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제재위 23일 소집…北 UEP 논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 제재위원회가 오는 23일(뉴욕 현지시간) 소집될 예정이라고 외교소식통이 7일 전했다


이번 대북 제재위원회 소집은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지난 2일 언론브리핑에서 “북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을 논의하기 위한 적절한 장(場)을 모색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개최되는 것이어서 북핵 외교가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외교소식통은 “이번 제재위 소집은 정기적인 활동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차원이지만 북한 핵관련 상황도 자연스럽게 논의될 것”이라며 “UEP 문제도 유엔 1718호 및 1874호 결의위반 사항이라는 점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대북 제재위원회는 지난달 말 UEP가 이미 가동중이라는 북한의 주장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요지의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를 제출받았으며 이번 회의에서 이를 정식문서로 채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6년 10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 12항에 따라 설립된 제재위원회는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의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돼있어 UEP 보고서의 정식 채택은 북핵 논의에 중요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북한 UEP 문제를 심각한 도발행위로 간주하고 이를 유엔 안보리에 상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나 중국이 6자회담 내에서 다루자며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면서 본격 추진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에 따라 이번 제재위원회가 안보리 무대를 대신하는 대안적 논의의 장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은 6자회담 재개에 앞서 북한 UEP가 9.19 공동성명과 유엔 1718호 및 1874호 결의에 위배된다는 분명한 성격규정과 함께 상응하는 대응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여 제재위 논의의 향배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P5)이 조만간 북한 UEP를 논의하기 위한 별도의 비공식 회동(일명 ‘코커스’)을 가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