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인권결의안 이사회 상정…26일 표결 발표”

제10차 제네바 유엔 인권 이사회에서 19일(현지 시간) 상정된 대북 인권 결의안 채택 여부가 오는 26일 결정 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 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인 체코측 관계자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를 1년 연장할데 대한 결의안을 19일 유엔 이사회에서 결정했다”며 “남한은 지난 3월 제7차 유엔 인권이사회때는 대북 인권결의안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은 채 찬성표를 냈지만 이번에는 정식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올해 결의안에서는 정치범수용소와 북송된 탈북자의 처벌을 지적하는 등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구체적으로 열거했다.

결의안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체코와 일본 등의 공동 제안국들이 비팃 문타폰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올해 보고서 내용을 기초로 이번 결의안 문안에 대한 수정 작업을 진행했다”며 “이번 결의안의 채택 여부는 이번 회의가 끝나기 하루 전인 26일에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작년의 대북 인권 결의안은 찬성 22표와 반대 7표, 기권 18표로 채택되었는데 47개국이 참가한 올해는 어떤 결과가 발표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