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고위급 대화채널 복원 추진

유엔이 그동안 중단됐던 대북 고위급 대화 채널을 복원하고 북한 내에서의 인도주의적 지원 사업을 확대하는 등 대북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유엔이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할 것인 지에 관한 논의가 일정 궤도에 오른 이후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북한 방문도 이뤄질 전망이다.

유엔의 고위 관계자는 24일 “반 총장이 최근 한.중.일을 방문하면서 북한은 방문하지 않았는데 북한은 사무총장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라는 것을 듣고 있다”면서 “반 총장의 방북을 위해서는 더 준비가 필요하고 선행돼야 할 것들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모리스 스트롱 전 유엔 대북특사가 물러난 뒤 지난 3~4년간 북한과의 고위급 접촉이 중단됐었는데 이를 재개할 필요성이 있다”며 현재 유엔의 대북 사업 등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강화할 것인지를 논의하고 유엔의 대북 관계를 전담할 간부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트롱 전 특사는 코피 아난 사무총장 시절 대북특사로 활동하다 유엔의 `석유-식량 프로그램’과 관련한 비리 연루 의혹으로 2005년 7월 물러났고 이후 유엔의 대북 고위급 대화채널은 중단됐다.

이 관계자는 유엔의 대북 관계를 전담할 고위급 인사는 특사보다는 유엔 사무국의 사무차장급 고위 간부가 될 것이라며 논의를 거쳐 올해 안에 임명이 이뤄질 수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대북 사업에서 문제가 제기돼 사업을 중단했던 유엔개발계획(UNDP)은 오는 9월 집행이사회에서 대북 사업을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할 예정이다. 또 세계식량계획(WFP)도 6자회담에 따른 미국의 40만t 대북 식량지원을 통해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새로 임명될 북한 관계 담당 책임자는 유엔의 이런 대북 관련사업들을 다 묶어서 전담할 것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한편 반 총장의 방북 시기에 대해 그는 유엔의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6자회담과 관련한 문제에서 유엔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지 등에 관해 6자회담 당사국의 의견을 듣는 등 준비작업이 이뤄진 뒤에 시기를 정하게 될 것이라며 말했다.

그는 한국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 문제에 기여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기대가 있고, 사무총장의 이번 한.중.일 방문에서도 북한 문제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있었다”면서 “6자회담이 잘 진행되는 가운데 인도적 지원 문제 등 필요한 것이 있으면 당사국들의 의견을 들어 유엔이 도와주고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