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특사 “한측과 방북 논의할것”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북특사로 9∼12일 방북하는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6일 “한국 정부측 인사들과 이번 방북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스코 특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 밖에 한국과 유엔의 관계 및 지역 이슈들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북 일정과 반기문 총장의 친서 소지 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나중에 얘기하자”며 즉답을 피했다.


파스코 특사는 위 본부장과의 면담에 이어 천영우 외교부 제2차관과 오찬을 함께 하고 이날 오후 5시30분께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유명환 장관을 만나 북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관련 현안과 한국과 유엔의 협력관계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