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인권결의안 北열악상 구체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10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상정될 예정인 대북 인권결의안에 북한의 열악한 인권상황이 종래 결의 때에 비해 더 구체적이고 적나라하게 명시될 것이라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결의안 초안을 입수했다면서 초안은 “지난해에 비해 더 적나라하게 북한의 인권상황을 열거했고 북한의 여성과 아동 등 사회적 약자의 취약성도 거론했다”며 “새롭게 첨부된 구절은 북한 내의 심각하고 만연된, 또 조직적인 인권유린을 몹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초안은 “특히 북한 당국의 고문행위, 정치범과 송환된 탈북자를 노동수용소에 감금하는 행위를 지적했다”고 방송은 말했다.

초안은 또 작년과 마찬가지로 비팃 문타폰 유엔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임기를 1년 더 연장토록 했다.

유럽연합(EU)의 순회의장국으로 대북 인권결의안의 주상정국인 체코 관계자는 “결의안 상정시한은 19일이고 결의안의 채택여부를 결정하는 최종 표결은 인권이사회가 열리는 마지막 주인 23일 이후에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