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다음주 서울서 회의 개최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이 오는 6일부터 10일까지 서울에서 회의를 열어 42개국에서 발생한 약 600건의 사건을 검토한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일 밝혔다.

VOA에 따르면, 5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 실무그룹은 닷새 간 강제실종 희생자 가족들과 해당국 당국자들,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개별 사건들과 상황에 관한 정보를 교환하고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0년 설립된 실무그룹은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들로부터 실종 사건을 접수해 심사한 뒤, 이를 납치 의심 국가들에 통보해 명확한 조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유엔이 칭하는 ‘강제실종’은 국가기관 또는 국가역할을 자임하는 단체에 의해 체포나 구금, 납치돼 실종되는 것을 말한다. 북한 역시 1969년 KAL기 납치 및 일본인 해상 납치 등 조직적인 강제실종을 자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도 지난 2014년 발표한 최종 보고서에서 한국전쟁 당시인 1950년 이후 북한에 의해 납치돼 강제실종된 사람이 어린이를 포함해 2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1960년대와 1980년대 사이에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나라에서 수 백 명을 납치했으며, 1990년대부터는 중국과 레바논, 말레이시아, 루마니아, 싱가포르, 태국 등의 국적을 가진 사람들도 납치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VOA는 탈북민들이 중국으로 탈출했다 강제북송 돼 소식이 끊긴 사람들도 강제실종의 피해자라면서 실무그룹에 진상 조사를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북한은 이제까지 체포나 구금, 납치 등 강제실종을 자행한 바가 없다고 주장해왔고, 이번 실무그룹의 현장조사 계기 방북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