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UNDP 직원 전원 철수 요구

북한이 북한에 남아있는 유엔개발계획(UNDP) 직원 2명의 철수를 요구했으며 이 직원들이 다음달 3일 평양을 떠날 것이라고 유엔이 23일 밝혔다.

UNDP는 대북 지원금 전용 의혹이 제기된 뒤 북한이 UNDP 이사회가 정한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자 지난달 1일 대북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UNDP는 대북사업 중단에도 불구하고 외부 감사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직원 2명을 북한에 상주시킬 방침이라고 밝혔으나 미셸 몽타스 유엔 대변인은 이날 북측의 요청으로 UNDP가 직원들을 북한에서 철수시켜 중국 베이징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몽타스 대변인은 UNDP의 사무실 집기와 물품은 세계식량계획(WFP)이 보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UNDP 직원들이 북측으로부터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지정됐느냐는 질문에 “UNDP가 이미 직원들을 북한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 직원들을) 기피인물로 여기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몽타스 대변인은 또 외부 회계감사관들이 현재 UNDP의 북한 기록들을 평가하고 있다면서 “유엔은 이번 UNDP 직원 철수가 감사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최우선 기록들이 복사돼 넘겨졌다”면서 “우리는 외부 회계감사관들이 (북한 내) UNDP 사업을 둘러볼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UNDP는 지난달 말 3천500달러 어치의 위조지폐가 지난 12년간 북한의 UNDP 사무실에 보관돼온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유엔과 미국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