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인구 2050년까지 불과 60만명 증가”

북한의 출산율이 세계 평균에 크게 못미쳐 40년 후에도 인구가 지금보다 불과 60만 명 늘어나는 데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20일 발간한 ‘2010 세계 인구현황 보고서’는 북한 여성 1 명이 출산하는 아이의 숫자, 즉 합계출산율이 2010년 현재 1.85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세계 평균 2.52명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UNFPA는 올해 북한 인구를 2천400만명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세계 186개국 중 49번째로 많은 규모다. 남한의 인구는 북한의 약 2배인 4천850만 명으로 추산됐으며, 남북한의 인구를 합하면 7천250만 명으로 세계 19위 수준이다.


북한의 출산율은 현재의 인구 구조가 유지되기 위한 인구대체 출산율 (replacement rate)인 2.1명에도 못 미쳐 인구의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UNFPA는 북한 인구가 2050년까지 연 평균 0.4% 규모로 증가해 2천4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때 인구 규모는 현재의 49위에서 62위로 하락하는 수치다.


과거 5년간의 자료를 기반으로 추정한 평균 합계출산율은 선진국이 1.65명, 개발도상국이 2.67명, 저개발국이 4.23명으로 가난한 나라일수록 출산율이 높았다. 북한의 경우 만성적 식량난과 낙후된 보건의료 체계가 출산율을 낮추는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한편, 2010년 북한 여성들의 평균 기대수명은 여성 69.7세로 전세계 186개국 중 125위, 남성은 65.5세로 118위였다. 최고 장수국은 남성의 경우 80.8세을 기록한 아이슬란드와 여성의 경우 86.6세를 기록한 일본이다.


북한의 1천 명 당 영아사망률은 47명으로 51위로 나타났다. 임신과 분만 과정에서 사망하는 모성사망률은 출생 10만 명 당 370명으로 113위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