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주민 의견 반영해 인권문제 해결에 나서야”



9일 (사)북한인권정보센터(이사장 박종훈)가 마련한 ‘제8기 북한인권 아카데미’ 1강 강연자로 참석한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 / 사진=북한인권정보센터 제공

유엔에서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활동에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장은 9일 (사)북한인권정보센터(이사장 박종훈)가 주최한 ‘제8기 북한인권 아카데미’ 강연에서 “북한 주민들을 도와주는 건 유엔의 권한이겠지만 그 과정에서 북한 주민들의 호소와 의견은 얼마나 반영됐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소장은 “북한인권 개선 방법과 김정은 처벌 방식에 있어서 북한 주민들의 입장을 정확히 반영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권 유린의 현실을 고스란히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이 북한인권 개선 방법을 마련하는 데 있어서 제3자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통일 후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 윤 소장은 “통일 이후 인권 문제로 북북 갈등이 크게 번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인권을 유린당한 주민들이 인권을 유린한 간부들에게 얼마나 큰 울분과 분노를 갖고 있을지 헤아려 이게 통일 이후 처참한 보복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소장은 한국사회의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관심이 부족하다며 “이성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라면 ‘살려 달라’는 고통의 신음에 그 어떤 조건을 따지지 않고 반응하게 돼 있다. 그러나 지금의 현실은 미국과 일본, 유럽 나라들이 북한인권 개선을 외칠 때 한국의 정부와 종교 단체, 시민 단체는 이들보다 더 앞서갈 생각을 하기 보다는 정치적 입장 등 이것저것 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