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인권조사위원회, 이달 17일 최종보고서 발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이달 17일 지난 1년간 북한인권 실태 관련 최종 보고서를 발표한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전했다. 방송은 제네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롤란도 고메즈 공보담당이 이날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17일 오후 2시(현지시간)에 기자회견을 열고 마이클 커비 조사위원장과 마르주키 다루스만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보고서를 설명할 예정이다. 


고메즈 공보담당관은 이번 보고서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들이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다각도로 조사한 결정체다”면서 “보고서가 발표되기 전에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북한인권사의 한 획을 긋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네바 인권단체 유엔워치(UN Watch)의 레온 샐티엘은 “조사위원회의 임기가 끝나더라도 계속해서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를 감시하고 조사하는 기구가 스위스나 태국에 설치돼야 한다”면서 “북한의 인권침해 상황을 계속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권유린의 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에서 처벌하거나 대북제재를 통해 정권에 인권개선을 압박하는 등의 조치도 따라야 한다”고 부연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지난해 3월 유엔인권이사회의 결정으로 설치된 후 한국, 일본, 미국, 영국에서 공개청문회를 열고 80여 명의 인권 피해자들과 전문가, 관련자들로부터 증언을 들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