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인권보고관 “北인권 개선되지 않아”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 내 인권상황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특히 장애인들의 경우 수용 시설에 강제로 격리돼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VOA는 문타폰 특별보고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의 북한 인권상황 특별보고에 앞서 지난 22일(현지시간) 가진 자신들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지난 1년 동안 북한 여성들의 생존과 영양 상태가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면서 “여성들의 영양상태가 최근 몇 년 동안 개선되지 않았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아동 사망률에 타격을 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한의 장애인들 문제 역시 매우 걱정스러운 상황”이라면서 “북한의 지체 장애인들은 교도소와 같은 시설에 갇혀 있고, 난쟁이들은 구금시설에 갇혀서 애를 가질 수 없게 돼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이 4개의 인권관련 국제협약에 가입한 점을 구체적인 발전 사항으로 인정한다”면서 “북한은 또 이와 관련해 한 아동 인권위원회가 북한에 들어가서 현지 상황을 확인하도록 허용했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와 관련, 그는 “북한은 가입돼 있는 4개의 인권관련 국제협약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이어 “26일 유엔인권이사회에 (북한 인권) 특별보고서 요약문을 발표하고, 다음 달 유엔 총회에서 새롭고 갱신된 정보를 바탕으로 한 새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 인권문제 개선 노력과 관련, “국제적 단결과 책임이 중요하다”면서 “국제사회는 북한 주민을 위해 식량원조를 제공할 필요가 있지만 북한 당국도 식량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탈북자 문제에 대해 “북한 정부는 북한으로 돌려보내지는 탈북자들을 처벌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밖에 그는 한국이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한국의) 정책들이 다른 나라의 정책들과 다를 수 있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한반도의 경우는 매우 특별한 상황이기 때문으로, 남북한의 역사면에서, 그리고 통일의 염원에 있어서 매우 특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