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에 200만달러 긴급기금 지원

유엔이 200만달러의 중앙긴급대응기금(CERF)을 북한에서 활동하는 국제기구와 단체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존 홀름스 유엔 인도지원 담당 사무차장이 밝혔다.

31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웹사이트 ‘릴리프웹’에 따르면, 홀름스 사무차장은 북한을 비롯해 7개 “위기 국가”에서 구호활동을 펴고 있는 기구에 3천만 달러의 중앙긴급대응기금을 할당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엔은 CERF 자금을 산하 인도지원 기구와 국제이주기구(IOM) 등에 지원하고 이들 기구가 다시 협력 기관이나 비정부단체에 자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세계 곳곳의 구호 프로그램을 돕고 있다.

북한에서 활동하는 국제기구들도 이 자금을 이용해 식량과 종자 지원, 예방접종 활동 등을 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800만달러가 북한의 보건, 식량, 농업부문에 배정됐다.

유엔은 지난 2월 발표한 올해 첫 CERF 할당 계획에서 콩고민주공화국, 에티오피아, 코트디부아르 등 14개 지원 대상 국가를 지정했지만, 북한은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었다.

올해 두번째 CERF 지원 대상에 오른 국가는 북한 외에 차드(680만달러), 이라크(500만달러), 아프가니스탄(460만달러), 시리아와 스리랑카(각 400만달러), 브루나이(360만달러) 등이다.

릴리프웹은 이와 함께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식량난 해소를 위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50만뉴질랜드달러(약 3억7천만원)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무장관은 “북한이 1990년대 기근 이후 가장 극심한 식량난에 직면해 있다”며 식량지원 계획을 밝히고 “지난해 8월 수해와 세계 식량가격 상승으로 북한에서 식량가격이 지난 한해 3배나 올랐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