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기업 3∼4곳 제재검토”

북한 기업과 은행 등 3∼4곳이 로켓 발사에 따른 유엔의 제재대상으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유엔 외교소식통들이 전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23일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단천상업은행 등이 로켓 발사에 따른 대북제재를 구체화하도록 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에 따라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작성하는 자산동결 대상 리스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들 북한 기업 등은 북한의 핵무기 및 미사일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식통들은 당초 일본과 미국이 10∼14개 북한 기업이나 기관을 각각 제재위에 제출했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대상이 너무 많다며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후 제재위는 제재대상을 3∼4곳으로 제한키로 합의했으나 중국이 3∼4곳 중 일부가 대상에 포함돼서는 안된다고 반대해 제재대상이 더욱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유엔이 제재대상 리스트를 승인하면 유엔 회원국들은 해당 북한 기업 등의 은행계좌를 동결하고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소식통들은 제재위가 이날 늦게 소집되며 문제의 리스트를 24일까지 안보리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5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했으며 이에 안보리는 지난 13일 북한 제재에 관한 의장성명을 채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