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과 대화채널 복원위해 ‘對北전담관’ 지정 계획

유엔이 2005년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대북 고위급 대화 채널을 복원하기 위해 사무차장급 대북 전담관을 지정하는 등 대북관계를 강화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유엔의 고위 관계자는 24일 “모리스 스트롱 전 유엔 대북특사가 물러난 뒤 지난 3~4년간 북한과의 고위급 접촉이 중단됐었는데 이를 재개할 필요성이 있다”며 “현재 유엔의 대북사업 등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강화할 것인지를 논의하고 유엔의 대북 관계를 전담할 간부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스트롱 전 특사는 코피 아난 사무총장 시절 대북특사로 활동하다 유엔의 ‘석유-식량 프로그램’과 관련한 비리 연루 의혹으로 2005년 7월 물러났고 이후 유엔의 대북 고위급 대화채널은 중단됐다.

이 관계자는 “유엔의 대북 관계를 전담할 고위급 인사는 특사보다는 유엔 사무국의 사무차장급 고위 간부가 될 것”이라며 “논의를 거쳐 올해 안에 임명이 이뤄질 수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대북 사업에서 문제가 제기돼 사업을 중단했던 유엔개발계획(UNDP)은 오는 9월 집행이사회에서 대북 사업을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UNDP는 대북 사업자금의 전용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해 3월 북한에서 철수했으며, 이후 두 차례에 걸친 외부감사 결과 UNDP가 현지에서 직원들을 고용하고 월급과 수당, 임대료 등을 현금으로 지불하는 등 유엔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북한이 UNDP의 전용계좌를 이용해 수백만 달러를 해외로 불법 송금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기도 했으나 조사 결과 의혹이 해소된 바 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새로 임명될 북한 관계 담당 책임자는 이 같은 유엔의 대북 관련 사업들을 전담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엔은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역할 분석 후 반기문 사무총장의 방북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반 총장이 최근 한·중·일을 방문하면서 북한은 방문하지 않았는데 북한은 사무총장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라는 것을 듣고 있다”면서 “반 총장의 방북을 위해서는 더 준비가 필요하고 선행돼야 할 것들이 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의 방북 시기에 대해 그는 “유엔과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6자회담과 관련한 문제에서 유엔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지 등에 대해 6자회담 당사국의 의견을 듣는 등 준비작업이 이뤄진 뒤에 시기를 정하게 될 것”이라며 말했다.

그는 “한국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 문제에 기여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기대가 있고, 사무총장의 이번 한·중·일 방문에서도 북한 문제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있었다”면서 “6자회담이 잘 진행되는 가운데 인도적 지원 문제 등 필요한 것이 있으면 당사국들의 의견을 들어 유엔이 도와주고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