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권이사회, 19일 역사적 개막

국제인권 상황 감시를 강화할 목적으로 신설된 유엔 인권이사회가 19일 역사적인 첫 회의를 시작한다.

유엔 인권이사회(의장 루이스 알폰소 데 알바)는 19일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2주간 회의를 계속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기구의 공식 출범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100여개국에서 각료를 포함한 고위급 대표들이 대거 참석한다.

아난 사무총장은 개막 연설에서 인권이사회가 인권위원회의 낡은 관행을 벗어버리고 장점은 흡수할 것으로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는 반기문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을 포함한 다수의 유엔 회원국 각료들의 연설도 청취한다.

관측통들은 첫 회의인 만큼 구체적인 의제 보다는 운영 방식과 의사진행 절차에 관한 논의에 치중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회의 준비 단계에서 각국의 이해가 대립하고 있어 순조롭게 진행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말하고 있다.

이들은 또 악화되고 있는 팔레스타인 상황이나 미국 관타나모 기지의 테러 용의자 수용소 문제 등의 국제적 관심사가 어떤 형태로든 거론될 가능성이 많다고 예상하고 있다.

중국, 쿠바, 러시아 등 인권 문제국들이 인권이사회에 포함된 것과 관련, 미국이나 NGO(비정부기구)의 불만이 표출될 수도 있고 단골 메뉴인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언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반기문 장관은 19일 오후 4시(현지시간) 기조연설을 통해 인권이사회의 향후 운영방안과 국제사회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할 분야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반 장관의 연설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예상돼 그 내용이 주목된다. 한국은 인권위원회에서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3차례나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됐음에도 북한을 의식해 표결에는 불참하거나 기권한 바 있다

일본도 고위 대표를 참석시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중대한 인권 침해라고 강조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의 협력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지난 3월 17일 유엔 총회에서 신설이 최종 합의된 데 이어 5월에 한국을 포함한 47개 이사국을 선출했었다.

기존의 인권위원회는 53개 위원국이 참여하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산하 기구였 으나 인권이사회는 47개국이 참여하는 총회 산하기구로 위상이 높아지고, 참여국의 자격도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또 인권위원회는 1년에 한번 소집돼 6주일간 회의를 열었으나 인권이사회는 1년 에 최소한 3번은 소집돼 10주일 이상 가동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특별회의도 소집 할 수 있다. 차기 회의는 9월, 3차 회의는 11월에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1946년 출범한 인권위원회는 지난 3월 연례회의를 가졌으나 인권이사회 출범을 의식해 제대로 활동을 하지 못한 채 마지막 회의를 종료, 60년의 역사를 초라하게 마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