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권이사회 ‘北인권토론회’ 올해 가장 혁신적 활동 선정

올해 유엔 인권이사회의 가장 혁신적인 활동으로 지난 9월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가 선정됐다.

15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노르웨이 외교부와 국제 민간단체 ‘유니버셜 라이츠 그룹(URG)’이 공동으로 설립한 단체인 ‘유어 HRC’(yourHRC.org)는 유엔 인권이사회 활동을 정리한 보고서 발표에서 이같이 선정했다.

보고서는 제30차 이사회가 열리던 지난 9월 21일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에 유엔이 부여한 임무를 실현하기 위한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들이 도입됐다면서,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부대행사가 아니라 본 회기에 속한 공식 일정으로 토론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밝혔다.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각국의 대표들은 토론회에서, 북한 정권의 반인도적 범죄를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응이 시급하다고 촉구하고, 북한 내 반(反)인도적 범죄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책임자 규명을 위한 후속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5일 열린 인권이사회 이사국과 참관국들과의 비공식대화 기조연설에서 “북한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 6월 유엔 인권 서울사무소 개소식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바 있는 자이드 대표는  “서울사무소가 탈북자들의 증언을 수집하고, 북한인권 상황 변화를 기록하는 등 북한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을 묻게 될 때를 대비해 증거가 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