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구기금, 대북사업계획 승인

유엔 대북활동의 투명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유엔인구기금이 24일(현지시간) 2007년부터 2009년까지 대북사업계획을 승인했다.

유엔인구기금은 이날 뉴욕 맨해튼 유엔본부에서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총 835만달러 규모의 대북사업계획을 투표 없이 통과시켰다.

36개국으로 구성된 유엔인구기금 집행이사회가 승인한 유엔인구기금의 대북사업은 출산보건 250만달러, 인구 및 개발분야 570만달러 등이다.

유엔개발계획(UNDP) 대북사업의 투명성 문제를 제기했던 미국은 대북사업계획이 통과된 뒤 사업자금 집행에 대한 감시와 감사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으나 대북사업 자체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았다.

미국은 지난주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집행이사회에서도 대북사업의 투명성 문제를 제기했으나 사업승인을 제지하지 않았었다.

한편 UNDP는 25일 유엔본부에서 집행이사회를 열어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대북사업계획에 대한 심의를 벌인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