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보리, ‘북핵실험 대응’ 이견 이틀째 난항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 선언과 관련, 4일 회의를 속개해 대책을 논의했으나 대북 강경 대응조치를 취하느냐 여부를 놓고 미국과 중국 간 입장을 좁히지 못해 이틀째 난항을 겪고 있다.

존 볼턴 주 유엔 미국 대사는 “안보리 회원국들 사이에 이견이 있다”고 시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