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보리, 北핵실험 규탄…중대제재 부과키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이 6일 실시한 ‘수소탄’ 핵실험을 강하게 규탄하고, ‘중대한 추가 제재’를 부과하는 새로운 결의안 마련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언론사에 의하면, 안보리는 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15개 이사국이 참가한 가운데, 북한의 수소탄 실험 발표와 관련한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언론 성명을 발표했다.

언론 성명에서 안보리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대사는 “북한 핵실험은 기존에 이뤄진 안보리 결의안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94호(2013)호와 비확산체제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안보리가 ‘중대한 추가’(further significant) 제재를 가하기로 했던 사실”을 상기했다.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직후 안보리가 발표한 언론 성명에서 ‘적절한’(appropriate) 조치의 결의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날 성명에 사용된 용어는 전반적으로 훨씬 더 강해졌다. 때문에 이번 결의안에 보다 강력한 제재가 담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날 열린 긴급회의에서는 과거 북한의 핵실험 때마다 안보리의 제재 논의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해왔던 중국도 이전보다는 강한 목소리를 내면서 국제사회의 보편적 의사와 뜻을 함께 할 것임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국제사회 구성원으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를 이행할 것”며 “(북한 핵실험에) 강한 반대의사를 표명한다”고 강조해 새로운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단합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다”면서 “북한의 (이러한) 행동은 역내 안보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들고 국제비확산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어 “북한이 추가 핵 실험을 중단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 의무를 이행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