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아동기금에도 대북제재 ‘불똥’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이후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화되는 가운데 유엔아동기금(UNICEF)의 대북지원사업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국제사회가 대북지원사업을 위해 UNICEF에 현재까지 낸 지원금이 올해 목표액의 10%에도 못 미치고 있어 대북지원사업 일부가 중단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이런 사실은 UNICEF의 리차드 브라이달 아.태지역 부소장이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대북지원사업 모금 현황을 소개하며 “조속한 시일 안에 모금액이 확보되지 않을 경우 일부 북한지원사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히면서 알려졌다.

그는 “올해 초 대북지원사업으로 1천120만달러를 책정해 어린이.여성의 보건과 영양개선(731만달러), 수질.환경개선(318만달러), 교육사업(70만달러) 등에 쓸 계획이었다”면서 “그러나 현재까지 모금액은 올해 목표액의 10분의 1도 안되는 93만3천달러 밖에 걷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모금액은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등 스칸디나비아 국가들로부터 들어왔고 호주가 수도.위생시설 사업에 75만달러, 뉴질랜드가 보건.영양사업에 18만달러를 지원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2004년에는 무려 1천600만 달러나 지원한 일본으로부터는 ’감감 무소식’이고 한국정부로부터는 200만 달러를 지원받기 위해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2001∼2003년 UNICEF 평양사무소 대표를 역임한 브라이달 부소장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 정치적 문제로 국제사회가 적극 나서지 않고 있지만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인도적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아가 “지난달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해 북한에서 UNICEF의 역할은 더더욱 절실해졌다”며 “특히 15만명의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 수질개선사업은 장마로 인해 식수가 오염된 상황에서 더욱 절실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UNICEF 평양사무소는 이번 수해로 인한 북한의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사망 150여명에 실종 130여명, 파괴된 가옥은 3만여채, 수재민은 1만8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