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판문점 `북미 대령급 접촉’ 확인

유엔군사령부가 10일 판문점에서 북.미 대령급 접촉이 이뤄진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김영규 유엔사 겸 주한미군사 공보관은 이날 “판문점 군사정전위 사무실에서 오전 10시부터 약 35분간 군정위 비서장과 북측간 대령급 접촉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며 “북측에서 9일 판문점에서 접촉을 갖자는 제의를 먼저 해왔다”고 말했다.

이날 접촉에 유엔사 측에서는 군사정전위 비서장인 존 타우워스 미군 대령이, 북측에서는 판문점대표부 소속 곽영훈 대좌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공보관은 “북.미 양측은 필요시 판문점에서 이 같은 접촉을 가져왔다”며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조선중앙방송의 보도대로 한.미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에 대해 항의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타우워스 비서장은 이 자리에서 “UFL연습은 통상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으로서, 북한에 대한 어떤 위협도 조성하지 않는 성격의 훈련”이라고 말했다고 김 공보관은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방송은 북측이 이날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간 대령급 접촉에서 오는 20일부터 31일까지 실시되는 UFL이 공식 발표된 데 대해 “엄중히 항의규탄하고” 이에 강력 대응한다는 북한군의 입장을 밝힌 조선인민군 판문점 대표부 성명을 미군측에 통보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