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천안함 사건 특별조사팀’ 구성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윤영범 수석대표)가 천안함 침몰사태 규명을 위한 ‘특별조사팀'(CIT)을 구성,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사 군정위는 전날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 원인을 ‘북한군의 어뢰공격’으로 규명함에 따라 이를 토대로 특별조사팀을 구성, 조만간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정위는 조사 결과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이 입증되면 북측에 ‘유엔사-북한 군사회담’을 제의해 조사자료를 전달하고 정전협정 위반에 대해 강력히 항의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북한과의 공동조사를 제안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정위는 북한이 공동조사를 정치적 선전수단으로 활용하지 않고 진지하게 조사에 응한다면 ‘유엔사-북한 공동조사’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20일 대변인 성명에서 남한 현지에 ‘국방위 검열단’을 보내겠다고 주장했으며, 이날 우리 정부에 전화통지문까지 보내 거듭 검열단 파견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우리 군당국은 북한의 검열단 파견 문제는 정전협정 채널을 통해 풀어야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박정이 민군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은 20일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발표 자리에서 “우리나라는 아직 정전상태”라며 “유엔사 정전위원회가 구성돼 있기 때문에 북측이 어떻게 연루됐는지 정전위에서 판단하고, 이를 북측에 통보하고 조치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1999년과 2002년 서해에서 남북 해군간 각각 발생한 제1.2 연평해전 이후에도 유엔사와 북한군 간의 장성급회담이 개최돼 북측의 정전협정 위반을 강력히 항의한 바 있다.


1953년 7월27일 국제연합군 총사령관과 북한군 최고사령관, 중공인민지원군사령원 사이에 체결된 정전협정은 ‘무력도발’을 금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