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무역개발회의, 최빈국 위한 ‘마셜플랜’ 촉구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14일 세계 50개 최빈국(LDC)을 위한 ‘마셜 플랜’을 촉구했다.

UNCTAD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현재 최빈국들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피폐했던 유럽 국가들과 같은 처지에 놓여 있다면서 당시 도입된 마셜 플랜과 같은 획기적인 조치가 무역분야에서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엔무역개발회의는 최빈국들의 선진국 시장 접근을 위해서는 모든 수입관세와 쿼터제가 폐지돼야 하며 관광과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등을 포함한 서비스 부문의 자유화가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UNCTAD는 이와 함께 공공개발원조(ODA)와는 별도로 최빈국들의 무역 인프라와 경쟁력 제고를 돕기 위해 10억달러 규모의 무역원조 기금의 설치도 제안했다.

최빈국들이 전세계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1954년에는 3.06%였으나 지난해에는 0.68%로 후퇴한 실정이며, 미국과 유럽연합, 일본 등 선진국에 수출되는 최빈국의 상품 가운데 61%가 각종 관세를 적용받고 있다.

만일 선진국의 수입관세와 쿼터가 폐지된다면 최빈국의 연간 수출은 64억 달러, 약 10%가 증가한다는 것이 UNCTAD의 추산이다.

락슈미 푸리 UUNCTAD 무역국장은 최빈국 주민은 세계 인구의 16분의 1이라면서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않는다면 최빈국의 지속가능한 무역 성장은 저해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UNCTAD는 최빈국들의 무역 성장을 위한 마셜플랜은 10-20년 점진적으로 도입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오는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정상회담과 12월 홍콩에서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에서 가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