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기구 북한 총인구조사 10월에 실시”

유엔인구활동기금(UNFPA)이 실시하는 북한 인구주택 총조사(인구센서스)가 올 10월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고 기금 관계자가 29일 RFA에 밝혔다.

북한 전역에 걸쳐 실시되는 이번 인구조사에는 14만 명의 인구조사요원이 투입돼 호별방문을 통해 가족 수, 직업, 개인소득, 가구와 가전제품 목록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유엔인구활동기금은 북한인구연구소, 중앙통계국 등의 북한관리들에게 인구조사와 통계분석 능력과 같은 기술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유엔의 협조로 인구조사가 성공적으로 실시된 아시아지역에 북한 관리들을 대거 해외 연수를 받게 하고 있다고 방송에 밝혔다.

8일간 평양을 방문하고 29일 북경으로 돌아온 유엔인구활동기구 코클린 중국사무소장은 “아시아 지역에 실시된 인구조사의 좋은 사례들을 북한인구조사 관리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 홍콩뿐만 아니라, 필리핀, 캄보디아, 중국에도 그들(북한 관리들)을 보냈다”고 말했다.

북한의 전체 인구조사는 1993년 이후 처음이어서 인구조사에 필요한 면접, 질문서, 관찰과 같은 준비작업이 만만치 않다는 설명이다.

코클린 소장은 “북한당국과 유엔인구활동기금이 지난해 10월에 예비인구조사(pilot census)를 실시해 성공을 거둠에 따라, 올 10월에 실시되는 본 조사(main census)는 잘 이루어질 것이다”라고 방송에서 말했다.

한편, 이번 인구주택 총조사는 전체 550만 달러가 소요되며 이 중 남한정부가 400만 달러를 지원한다. 이 조사를 위해서 현재 유엔인구활동기금 자문관 한명이 평양에 상주하고 있으며 올 10월에는 10명의 국제요원이 더 추가되어 평양에 파견될 예정이다.

코클린 소장은 “현재 유엔은 북한 총 인구를 대략 2270만 명으로 집계하고 있지만 미국, 유엔, 남한, 유럽의 통계자료가 각기 달라서 이번 인구조사는 정확한 북한 인구수를 가늠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며 RFA를 통해 밝혔다.

소셜공유